주의 사랑으로 축복하고 환영합니다! 여러분의 삶에 사랑과 감사가 넘치길 소망합니다. "나의 은총을 입은 이여 너를 아노라 너의 이름을 내가 아노라 나의 사랑을 아는 이여 함께 가노라 내가 친히 함께 가노라 내가 너로 편케하며 나의 모든 선함으로 너의 앞을지나며 나의 이름으로 너를 지키리라 나의 은총을 입은 이여 나의 사랑을 아는 이여 내가 너를 축복하노"

메뉴 건너뛰기

생명의 삶

이곳은 생명의 삶을 큐티하고 교제하는 곳입니다.댓글 작성으로 큐티를 나누어 주세요.익명 게시판이라서 작성자의 이름을 확인할 수 없기에 편한 마음으로 작성하여 나누어 주시면 감사하게습니다.
조회 수 21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해할 수 없는 현실 앞에서 (시편 73:1~14) (02.13.18)

 

 

오늘의 말씀

[아삽의 시]
1 하나님이 참으로 이스라엘 중 마음이 정결한 자에게 선을 행하시나 
2 나는 거의 넘어질 뻔하였고 나의 걸음이 미끄러질 뻔하였으니 
3 이는 내가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오만한 자를 질투하였음이로다 
4 그들은 죽을 때에도 고통이 없고 그 힘이 강건하며 
5 사람들이 당하는 고난이 그들에게는 없고 사람들이 당하는 재앙도 그들에게는 없나니 
6 그러므로 교만이 그들의 목걸이요 강포가 그들의 옷이며 
7 살찜으로 그들의 눈이 솟아나며 그들의 소득은 마음의 소원보다 많으며 
8 그들은 능욕하며 악하게 말하며 높은 데서 거만하게 말하며 
9 그들의 입은 하늘에 두고 그들의 혀는 땅에 두루 다니도다 
10 그러므로 그의 백성이 이리로 돌아와서 잔에 가득한 물을 다 마시며 
11 말하기를 하나님이 어찌 알랴 지존자에게 지식이 있으랴 하는도다 
12 볼지어다 이들은 악인들이라도 항상 평안하고 재물은 더욱 불어나도다 
13 내가 내 마음을 깨끗하게 하며 내 손을 씻어 무죄하다 한 것이 실로 헛되도다 
14 나는 종일 재난을 당하며 아침마다 징벌을 받았도다

 

 * 아삽(표제어) 다윗이 세운, 레위 지파의 성가대장이다(대상 16:5). 여기서는 그의 후손으로 이루어진 성가대를 가리킨다.
 * 강포(6절) 아주 사나운 폭력을 뜻한다.

 

오늘의 말씀요약

하나님은 마음이 정결한 자에게 선을 행하시나, 시편 기자는 악인의 형통함을 보자 질투가 나서 넘어질 뻔합니다. 악인은 교만하고 강포하며 하나님을 무시하는데도 고난 없이 항상 평안하기 때문입니다. 재난과 징벌을 당하는 시편 기자는 이런 악인을 보며, 깨끗하게 산 것이 헛되다고 한탄합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악인의 형통함 때문에 (73:1~6) 
모순된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선하심을 기대하는 것이 믿음입니다. 73편은 시편 기자가 악인이 형통하는 모습 때문에 괴로워하지만, 그 결말을 보고 하나님의 참된 뜻이 무엇인지 깨닫는 내용입니다. 하나님은 마음이 정결한 의인에게 복 주신다는 것을 알면서도, 현실에서 악인이 형통하는 것을 보면 하나님의 공의를 의심하고 삶의 방향을 잃기 쉽습니다. 그러나 고난 없는 삶은 교만하기 쉽고, 형통함으로 재물이 많으면 가난한 자들에게 강포하기 쉽습니다. 교만과 강포는 하나님의 진노를 부르기에, 악인의 형통은 결코 부러워할 것이 못 됩니다. 하나님은 인간의 기대대로가 아니라 그분의 선하신 계획대로 통치하십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공의를 신뢰하고 선을 선택하는 것이 성도의 도리입니다.


 - 오만하고 강포한데도 매사에 형통한 악인을 볼 때, 시편 기자는 어떤 마음이 들었나요? 악한 사람이 나보다 성공하는 것처럼 보일 때 어떤 마음이 드나요?

 

정결한 삶이 헛되게 느껴질 때 (73:7~14) 
의인과 악인의 차이는 삶의 목표를 어디에 두느냐에 있습니다. 악인은 세상의 이익과 형통을 누리며 사는 것이 삶의 목표이기에 연약한 사람을 능욕하고 악한 말을 서슴지 않습니다. 그러나 의인은 세상에서 정결한 삶을 살기 위해 고난당하면서 스스로 많은 것을 포기합니다. 악인의 형통을 부러워하는 백성이 악인의 길을 추종하며(10절) 지존자를 무시하는 것을 볼 때 의인은 허탈감을 느낍니다. 그러나 악인이 평안하고 번성하는 것도, 의인이 고난과 재난을 당하는 것도 모두 하나님의 통치와 섭리 안에 있습니다. 하나님은 악인의 악한 말과 거만함을 통해 결국 그들을 심판하시고, 의인의 고난에 보상해 주시는 ‘온 세상의 주권자’입니다.

 

 - 악인은 항상 평안하고 의인은 종일 재앙을 당한다면, 어느 편에 있고 싶나요? 그리스도인으로서 악인의 번영과 의인의 고난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나요?

 

오늘의 기도

악인들이 승승장구하는 것을 보며, 하나님께 실망하고 원망과 분노를 쏟아 내었던 저를 용서하소서. 끝까지 악한 세상 방식을 좇지 않음으로 말씀의 거울 앞에 부끄럽지 않은 깨끗한 모습으로 서는 사람, 하나님만이 항상 옳으시다고 고백하는 겸손한 신앙인이 되게 하소서.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 ?
    anonymous 2018.02.13 00:03
    2/13(화) 큐티나눔
    (시편 73:1-14)

    *TITLE/
    ‘아마르(수다떨다) 하지말고, 다마르(창조적언어) 하자’

    *KEY VERSE/
    (시 73:9) 그들의 입은 하늘에 두고 그들의 혀는 땅에 두루 다니도다
    They scoff, and speak with malice; in their arrogance they threaten oppression.

    *MESSAGE/
    시편 73:9을 보니 참 재미있는 구절을 보게 됩니다.
    ‘그들의 입은 하늘에 두고, 그들의 혀는 땅에 두루 다니도다’
    ‘입은 하늘에’ ‘혀는 땅에 두루’ ….

    무슨 뜻일까 전후를 살펴보니 악인의 교만함을 아삽이 표현한 것으로서 ‘교만의 말들로 그들이 세상을 가득 채운다’는 의미를 뜻합니다.

    이 말씀을 묵상하다가 지난 주일에 증거한 두가지 ‘말하다’라는 히브리어가 생각났습니다.
    ‘다마르’ & ‘아마르’ … ‘창조적언어’ & ‘수다를 떨다’

    악인들의 말은 아마르 곧 수다를 떠는 것처럼 자랑하는데 자신의 말을 치중하는 반면에…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들은 다마르 곧 창조적언어로 남을 축복하는 삶을 해야 함을 깨닫게 됩니다.

    내일 하루 난 어떤 말을 하며 살아가야 할지를 생각해 봅니다.
    아마르가 아니라, 다마르로! 누구에게 말을 하든지 창조적 언어로 축복하며 살기를 소망합니다.

    *APPLICATION/
    1)선교학강의를 준비하면서 진심으로 축복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자
    2)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낸 이정미집사님에게 꽃값만 드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위로를 전하는 말을 하자.
  • ?
    anonymous 2018.02.13 10:02
    오늘도 나의삶을인도하시고.지켜주시는나의하나님!!!!
    주안에서 말씀으로 나의삶을보게하시며.날마다 은혜로
    평강으로.감사케하소서. 세상을보는시각과 탐욕을 내려놓게하시고.자신을비우고. 하나님의선하심만 보게하사
    소망을품고 날마다 살아가게하소서. 또한 이세상이아닌.
    하나님의 나라를 마음에품고.오늘도 감사케하소서

  1. No Image notice

    생명의 삶 게시판에 관하여

    Date2017.12.01 Byanonymous Views54
    read more
  2. 육체요 바람뿐인 인생을 긍휼히 여기시는 하나님 (시편 78:32~39) (02.23.18)

    Date2018.02.24 Byanonymous Views3
    Read More
  3. 하나님의 은혜를 잊으면 불신과 배반은 필연입니다 (시편 78:9~31) (02.22.18)

    Date2018.02.21 Byanonymous Views29
    Read More
  4. 믿음의 세대를 잇는 신앙인이 되십시오 (시편 78:1~8) (02.21.18)

    Date2018.02.21 Byanonymous Views19
    Read More
  5. 지존자의 시간 속에서 전능자와 동행하는 삶 (시편 77:10~20) (02.20.18)

    Date2018.02.19 Byanonymous Views12
    Read More
  6. 환난 날에 기도로 만나는 하나님 (시편 77:1~9) (02.19.18)

    Date2018.02.19 Byanonymous Views15
    Read More
  7. 전쟁의 주관자, 경외할 주관자 (시편 76:1~12) (02.18.18)

    Date2018.02.17 Byanonymous Views24
    Read More
  8. 낮추시고 높이시는 온 세상의 재판장 (시편 75:1~10) (02.17.18)

    Date2018.02.16 Byanonymous Views19
    Read More
  9. 왕이신 능력의 하나님, 우리의 고난을 기억하소서! (시편 74:12~23) (02.16.18)

    Date2018.02.15 Byanonymous Views20
    Read More
  10. 환난의 주권자가 회복의 주권자입니다 (시편 74:1~11) (02.15.18)

    Date2018.02.14 Byanonymous Views19
    Read More
  11. 주님을 멀리하는 자의 종말, 주님을 가까이하는 자의 복 (시편 73:15~28) (02.14.18)

    Date2018.02.13 Byanonymous Views20
    Read More
  12. 이해할 수 없는 현실 앞에서 (시편 73:1~14) (02.13.18)

    Date2018.02.12 Byanonymous Views21
    Read More
  13. 사랑, 모든 사역과 섬김의 동기 (고린도전서 16:13~24) (02.12.18)

    Date2018.02.11 Byanonymous Views14
    Read More
  14. 자원하는 헌금, 은혜의 나눔 (고린도전서 16:1~12) (02.11.18)

    Date2018.02.10 Byanonymous Views15
    Read More
  15. 사망을 사망시킨 이를 위해 생명을 바치는 사명자 (고린도전서 15:50~58) (02.10.18)

    Date2018.02.09 Byanonymous Views19
    Read More
  16. 영광과 존귀로 덧입는 부활의 날 (고린도전서 15:35~49) (02.09.18)

    Date2018.02.08 Byanonymous Views12
    Read More
  17. 부활의 주님 안에서 날마다 죽는 자 (고린도전서 15:20~34) (02.08.18)

    Date2018.02.07 Byanonymous Views24
    Read More
  18. 그리스도의 부활은 복음의 본질입니다 (고린도전서 15:12~19) (02.07.18)

    Date2018.02.06 Byanonymous Views43
    Read More
  19. 오직 은혜로 전하는 진리의 복음 (고린도전서 15:1~11) (02.06.18)

    Date2018.02.05 Byanonymous Views52
    Read More
  20. 질서와 배려로 덕을 세우는 공동체 (고린도전서 14:26~40) (02.05.18)

    Date2018.02.05 Byanonymous Views10
    Read More
  21. 말씀의 감화력으로 세워져 가는 교회 (고린도전서 14:13~25) (02.04.18)

    Date2018.02.03 Byanonymous Views3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