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사랑으로 축복하고 환영합니다! 여러분의 삶에 사랑과 감사가 넘치길 소망합니다. "나의 은총을 입은 이여 너를 아노라 너의 이름을 내가 아노라 나의 사랑을 아는 이여 함께 가노라 내가 친히 함께 가노라 내가 너로 편케하며 나의 모든 선함으로 너의 앞을지나며 나의 이름으로 너를 지키리라 나의 은총을 입은 이여 나의 사랑을 아는 이여 내가 너를 축복하노"

메뉴 건너뛰기

생명의 삶

이곳은 생명의 삶을 큐티하고 교제하는 곳입니다.댓글 작성으로 큐티를 나누어 주세요.익명 게시판이라서 작성자의 이름을 확인할 수 없기에 편한 마음으로 작성하여 나누어 주시면 감사하게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경배에 순종을 더해 온전해지는 예배 (시편 95:1~11) (10.07.18)

 

오늘의 말씀

1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노래하며 우리의 구원의 반석을 향하여 즐거이 외치자 
2 우리가 감사함으로 그 앞에 나아가며 시를 지어 즐거이 그를 노래하자 
3 여호와는 크신 하나님이시요 모든 신들보다 크신 왕이시기 때문이로다 
4 땅의 깊은 곳이 그의 손안에 있으며 산들의 높은 곳도 그의 것이로다 
5 바다도 그의 것이라 그가 만드셨고 육지도 그의 손이 지으셨도다 
6 오라 우리가 굽혀 경배하며 우리를 지으신 여호와 앞에 무릎을 꿇자 
7 그는 우리의 하나님이시요 우리는 그가 기르시는 백성이며 그의 손이 돌보시는 양이기 때문이라 너희가 오늘 그의 음성을 듣거든 
8 너희는 므리바에서와 같이 또 광야의 맛사에서 지냈던 날과 같이 너희 마음을 완악하게 하지 말지어다 
9 그때에 너희 조상들이 내가 행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시험하고 조사하였도다 
10 내가 사십 년 동안 그 세대로 말미암아 근심하여 이르기를 그들은 마음이 미혹된 백성이라 내 길을 알지 못한다 하였도다 
11 그러므로 내가 노하여 맹세하기를 그들은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였도다

 

 * 므리바, 맛사(8절) 므리바는 ‘다툼’, 맛사는 ‘시험’이란 뜻이다.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에서 마실 물이 없다고 모세와 다투고 하나님을 시험했다(출 17:1~7).

 

오늘의 말씀요약

시편 기자는 구원의 반석이신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과 경배를 드리자고 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이 돌보시고 기르시는 백성이며 양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그들 조상처럼 마음을 완악하게 하지 말라고 명하십니다. 그들 조상은 광야에서 하나님을 시험해 결국 그분의 안식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크신 하나님을 찬양하라 (95:1~11)
찬양과 경배를 받으실 하나님은 창조주시요 언약의 하나님이십니다. 95편은 크게 두 단락으로 나뉩니다. 첫째 단락(1~5절)은 감사함으로 하나님을 즐거이 찬양하자고 선포한 후 ‘창조주 하나님’을 노래합니다. 하나님은 땅과 산과 바다와 육지 등 만물의 창조주십니다. 둘째 단락(6~11절)은 하나님께 무릎 꿇고 경배하자고 선포한 후 ‘언약의 하나님’을 노래합니다. 하나님은 목자시고 우리는 그분이 돌보시는 양이기 때문입니다. 언약의 하나님은 말씀하시는 분입니다.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은 그분이 주시는 약속과 안식을 누립니다. 그러나 광야 므리바와 맛사에서의 이스라엘처럼 마음이 완악해져서 하나님을 시험하고 그분 말씀에 불순종하면 약속과 안식을 누릴 수 없습니다. 하나님을 향한 찬양과 경배는 말씀에 대한 경청과 온전한 순종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 하나님을 경배하면서 그분 말씀에 순종하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경배와 순종이 분리되지 않도록, 내가 부드러운 마음으로 순종할 말씀은 무엇인가요?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 ?
    anonymous 2018.10.08 07:42
    시편 95: 9 그때에 너희 조상들이 내가 행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시험하고 조사하였도다

    역사를 보면 미래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조상들은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직접 보고서도 하나님을 시험하고 조사한 것을 보면 사람이 참 빨리 잊어버리고 간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나는 그런 존재라는 것을 깨닫고 항상 기도해야겠습니다. 은혜를 계속 기억하고 감사하는 습관이 있어야 중요한 결정을 해야 하는 순간 바르게 결정할 수 있을 것입니다.

  1. No Image notice

    생명의 삶 게시판에 관하여

    Date2017.12.01 Byanonymous Views61
    read more
  2. 나를 기억하시는 주님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시편 106:1~12) (10.23.18)

    Date2018.10.22 Byanonymous Views1
    Read More
  3. 인도하심은 하나님의 본분, 따라감은 성도의 본분 (시편 105:37~45) (10.22.18)

    Date2018.10.22 Byanonymous Views0
    Read More
  4. 구원의 시작과 마침이 되시다 (시편 105:16~36) (10.21.18)

    Date2018.10.20 Byanonymous Views7
    Read More
  5. 언약대로 행하시는 주님을 기억하고 자랑하라 (시편 105:1~15) (10.20.18)

    Date2018.10.19 Byanonymous Views6
    Read More
  6. 창조주를 향한 전적 의존과 찬양 (시편 104:19~35) (10.19.18)

    Date2018.10.18 Byanonymous Views7
    Read More
  7. 창조하신 분이 책임지십니다 (시편 104:1~18) (10.18.18)

    Date2018.10.17 Byanonymous Views17
    Read More
  8. 항상 경외하고 송축할 영원한 사랑의 하나님 (시편 103:13~22) (10.17.18)

    Date2018.10.17 Byanonymous Views3
    Read More
  9. 구원과 회복의 은혜로 가득 채운 삶의 자취 (시편 103:1~12) (10.16.18)

    Date2018.10.16 Byanonymous Views9
    Read More
  10. 주님 영광 위해 이루실 긍휼과 은혜의 그날 (시편 102:12~28) (10.15.18)

    Date2018.10.16 Byanonymous Views3
    Read More
  11. 죄로 단절된 주님과의 관계, 기도로 회복을 소망하다 (시편 102:1~11) (10.14.18)

    Date2018.10.13 Byanonymous Views8
    Read More
  12. 완전한 길에 행하며 충성을 다하는 사람 (시편 101:1~8) (10.13.18)

    Date2018.10.13 Byanonymous Views4
    Read More
  13. 하나님 사랑의 돌보심에 감사 찬양으로 화답하다 (시편 100:1~5) (10.12.18)

    Date2018.10.11 Byanonymous Views23
    Read More
  14. 우리가 경배할 하나님은 공의와 용서의 주님입니다 (시편 99:1~9) (10.11.18)

    Date2018.10.11 Byanonymous Views1
    Read More
  15. 구원과 심판의 기초, 주님의 인자와 성실 (시편 98:1~9) (10.10.18)

    Date2018.10.10 Byanonymous Views5
    Read More
  16. 하나님을 사랑하는 의인은 공의의 심판을 기뻐합니다 (시편 97:1~12) (10.09.18)

    Date2018.10.10 Byanonymous Views1
    Read More
  17. 찬양과 경배의 이유, 주님의 의로운 통치 (시편 96:1~13) (10.08.18)

    Date2018.10.08 Byanonymous Views16
    Read More
  18. 경배에 순종을 더해 온전해지는 예배 (시편 95:1~11) (10.07.18)

    Date2018.10.07 Byanonymous Views3
    Read More
  19. 고난 속에서 교훈을 찾으면 평안의 길이 열립니다 (시편 94:12~23) (10.06.18)

    Date2018.10.05 Byanonymous Views26
    Read More
  20. 모든 것을 아시는 주님께 대적을 맡기는 믿음 (시편 94:1~11) (10.05.18)

    Date2018.10.04 Byanonymous Views18
    Read More
  21. 온 세상을 통치하는 능력의 왕이신 하나님 (시편 93:1~5) (10.04.18)

    Date2018.10.04 Byanonymous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위로